친애하는 교형자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림 제2주일 오늘 복음에서는 세례자 요한의 초대가 울려 퍼집니다.

“회개하여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마태 3, 2).

이와 똑같은 말씀으로 예수님은 갈릴레아에서 당신 사명을 시작하십니다(마태 4, 17. 참조).

이런 선포는 제자들이 그 첫 선교 체험 속에서 전달할 내용이기도 합니다(마태 10, 7. 참조).

마태오복음 사가는 이렇게 세례자 요한을 오실 그리스도의 길을 준비하는 사람으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복음 사가는 제자들을 예수님의 선포를 이어가는 사람들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것은 기쁨의 선포입니다.

하느님의 나라가 도래하는 것입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가까이 왔으며 우리 가운데 있습니다.

이것은 모든 그리스도 선교의 핵심적 메시지입니다.

이 하느님의 나라는 무엇입니까?

우리는 즉시 이것은 저 너머에 있는 무엇으로 생각합니다.

영원한 생명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이 세상의 생명을 넘어서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져다주신 기쁜 소식입니다.

요한은 이것을 먼저 참여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의 나라는 우리가 미래에 기다려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가까이에 와 있습니다.

어떤 의미에서 이미 현존하는 것이고 우리는 이것을 지금부터 영적인 능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은 우리 역사 안에, 우리의 매일의 생활 속에서 당신의 주권을 정립하시고자 오셨습니다.

하느님의 주권이 신앙과 겸손으로 받아들여지는 바로 거기에 사랑과 기쁨과 평화가 싹트는 것입니다.

이 나라에 참여하기 위한 조건은 우리 생활에서 회개, 변화되는 것입니다.

편하고 잘못된 길을 버리는 것, 이 세상 우상의 길을 버리는 것입니다.

무슨 짓을 해도 성공하는 것, 약한 사람들을 불리하게 하는 권력, 재산에 대한 탐욕, 무엇이든 욕구를 충족시키는 것.

오시는 주님께 길을 열기 위해서 주님은 우리 자유를 제거하지 않으십니다.

참된 행복을 주십니다.

베들레헴에서 예수님의 탄생으로 하느님 자신은 우리 가운데 오시어 이기주의와 죄와 부패에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십니다.

성탄은 외적으로도 커다란 기쁨의 날입니다.

그렇지만 그것은 종교적 날로서 영적인 준비가 필요합니다.

대림 시기에 우리는 세례자 요한의 권고에 인도되어야 하겠습니다. “”(3절).

우리는 주님의 길을 준비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우리 양심을 성찰하고 우리의 행동들을 점검할 때, 그리고 솔직함과 신뢰를 갖고 고해성사 안에서 우리 죄를 고백할 때 우리의 길을 바르게 하는 것입니다.

고해성사에서 우리는 우리 마음에 가까이 오시는 하느님 나라와 그 구원을 체험합니다.

하느님의 구원은 우리 죄보다 더 큰 사랑의 업적입니다.

오직 하느님의 사랑만이 죄를 없애고 악에서 해방시킬 수 있습니다.

오직 하느님의 사랑만이 선한 길로 우리를 인도할 수 있습니다.

동정 마리아께서 우릴 도와 주시어 성탄의 밤에 항상 위대한 사랑을 체험하기 위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성탄에  땅에 떨어진 씨앗과 같이 하느님 나라의 씨앗은 아주 작은 것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