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방패, 나의 피난처가 되어주시는데,

      내게 두려울 것이 뭐가 있겠느냐?’ (시편 18,2)